HOME > NEWS > Chemical News


 
Post Date : 14-05-16 10:37
삼양제넥스, 옥수수 소재 바이오플라스틱 국내 첫 상업 생산
 Post by : 엔에스엘
Hit : 6,060  
삼양그룹 계열사인 삼양제넥스는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인 '이소소르비드(Isosorbide)'(사진) 상업생산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소소르비드'는 석유화학 물질의 대체재로 플라스틱을 만드는 원료로 사용된다.

'이소소르비드'는 옥수수로 만들어지는 100% 천연 바이오 물질이다. 옥수수에서 전분을 추출한 후 포도당, 솔비톨 등의 공정을 거쳐 만들어지는 원리다. '식품'과 '화학'이라는 서로 다른 사업부문 간의 융합으로 탄생한 이 물질은 삼양그룹이 지난 6년 동안 350억원의 R&D 비용을 투자해 원천 제조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이번에 상업생산에 성공했다. 이는 국내 최초, 세계적으로는 2번째로 이룬 성과이다.

'이소소르비드'를 원료로 만든 플라스틱은 기존 석유화학 물질로 만들어지는 플라스틱에 비해 분해성, 무독성 등 친환경적인 특성 이외에도 우수한 투명도와 표면경도 등 차별화된 장점을 가지고 있다. 향후 모바일 기기와 TV 등 전자제품의 외장재, 스마트폰의 액정필름, 자동차 대시보드, 식품 용기, 친환경 건축자재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양그룹은 화학, 식품, 정보전자, 의약바이오 등 4개 연구소로 이루어진 그룹 중앙연구소에서 신소재, 신제품 개발을 위한 활발한 연구개발(R&D) 활동을 하고 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

출처: http://www.fnnews.com/view?ra=Sent1001m_View&corp=fnnews&arcid=201404290100321210016355&cDateYear=2014&cDateMonth=04&cDateDay=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