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Chemical News


 
Post Date : 22-05-02 09:07
SK케미칼, 바이오 폴리올 PO3G 양산…현대차 내장재로 채택
 Post by : 엔에스엘
Hit : 3,192  

100% 식물성 원료로 탄소배출 40% 감축…고기능성 폴리올 에코트리온 공급

車 인조가죽·운동화·패션·가구 등 분야 대체, 친환경 소재 시장 선도

SK케미칼 구성원들이 바이오폴리올 에코트리온 첫 출하를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SK케미칼SK케미칼 구성원들이 바이오폴리올 에코트리온 첫 출하를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SK케미칼

SK케미칼이 친환경 바이오 폴리올(PO3G)를 본격 양산·공급한다.

 

SK케미칼은 수천 톤 규모의 양산 체계를 구축하고 바이오 신소재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 전용 설비를 가동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소재의 브랜드명은 에코트리온(ECOTRION)이다. 지난달 SK케미칼은 화학사업부문의 바이오 소재를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삼고 '그린 소재' 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을 파이낸셜 스토리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완공한 PO3G 1호기 가동을 시작으로 바이오 소재 분야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폴리올(Polyol)은 알코올의 한 종류로 스판덱스, 폴리우레탄(인조가죽·폼), 우레탄 탄성소재(Elastomer) 제조에 사용되는 필수 원료이다.

 

SK케미칼의 에코트리온은 식물을 원료로 발효해 만든 100% 바이오 기반의 친환경 소재로 기존 석유화학 기반 폴리올을 대체할 수 있다.

 

미국 농무성(USDA), 벨기에 빈코트(VINCOTTE)로부터 친환경 인증을 받은 ‘에코트리온’은 섬유, 인조가죽 등에 적용시 기존 소재보다 부드러우면서도 탄성 회복력 및 내마모성이 개선돼 착용감이 좋고 제품의 변형이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 생산 전과정 평가에서(LCA) 기존 석유화학 기반 폴리올 생산공정 대비 온실가스 발생을 40% 감축할 수 있다.

 

SK케미칼은 그린소재 에코트리온의 뛰어난 물성과 친환경성을 앞세워 인조가죽, 운동화, 패션, 가구 등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적인 환경 관련 규제 강화·관심 증가로 기업들의 ESG 경영 선언 등에 따라 완성차, 스포츠, 패션업계에서 친환경 소재 사용에 대한 요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이미 현대차 기초소재연구센터에서는 친환경 인조가죽 개발을 위하여 SK케미칼 및 LX하우시스와 기술 협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기아는 SK케미칼의 ‘에코트리온’을 사용한 인조가죽(LX하우시스 생산) 시트를 제네시스 GV60에 적용했으며 다른 차종으로 확대 적용을 검토 중이다.

 

SK케미칼 신사업 개발실 정재준 실장은 "화이트 바이오 산업은 온실가스 감축, 탈석유화를 통한 환경 페러다임 변화 등 탄소 저감을 통한 지속가능한 사회 구축을 위한 국내외 정책과 함께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그동안 준비해온 바이오 소재 사업으로 ESG 경영에 입각한 그린 사업체계를 한층 강화하고 시장 수요에 대응하며 추가 증설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SK케미칼, 바이오 폴리올 PO3G 양산…현대차 내장재로 채택 (ebn.co.kr)